내년 문·이과 통합‥내신 절대평가제 되나

[교육, 중등]

이윤녕 기자 | 17.05.19

[EBS 정오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고교 내신 절대평가제 도입 여부가 학생, 학부모의 큰 관심사인데요. 내년 도입되는 문이과 통합교육과정이 내신절대평가제와 맞물리면서 찬성과 반대의 목소리가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이윤녕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년부터 고교 1학년에 적용되는 2015 개정교육과정. 

     

문·이과 구분이 사라지면서, 학생들은 국어와 영어, 수학 등 7개의 공통과목을 배운 뒤 자신의 적성에 따라 선택과목을 골라 들을 수 있습니다. 

     

일종의 내신 절대평가인 '고교 성취평가제'가 등장한 것도 바로 이러한 수업 방식의 변화 때문입니다. 

     

지금은 상대평가인 석차 9등급제 점수가 같이 표기되지만, 성취평가제가 전면 도입되면 A에서 E까지 5등급으로만 내신성적이 부여됩니다. 

     

교육 현장에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우선, 학생들이 점수 걱정 없이 다양한 선택과목을 듣게 하려면 절대평가 도입이 필요하다는 주장입니다. 

     

상대평가의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지나친 점수 경쟁을 막고, 학생들의 성취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도 중요한 이유입니다. 

     

인터뷰: 진동섭 이사 / 한국진로진학정보원

"학점제 그런 얘기까지 나오는데 평가는 여전히 그 집단 안에서 모여 있는 애들끼리 등수를 내야 된다, 그렇게 얘기하니까 실제로 자기한테 유리한 성적을 따라서 가게 되지 원하는 걸 하게 되지 않거든요."

     

하지만 내신 절대평가가 가져올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습니다. 

     

등급이 9개에서 5개로 줄어들면 내신 변별력이 약화돼, 대학들이 변별력 확보를 위한 또다른 평가 방법을 요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내신 절대평가가 되면 특목고와 자사고 학생이 유리해진다는 지적과 내신 부풀리기로 인한 학생부의 신뢰도 저하 문제도 거론됩니다. 

     

인터뷰: 조효완 실장 / 광운대 입학사정관실

"(학부모들이) 일반계고보다는 특목고, 자사고를 가려고 하는 움직임이 굉장히 많아질 거라고 보는 거죠. 그랬을 때, 지금 그렇지 않아도 일반계 고등학교가 힘들어지고 이제 서서히 일반계 고등학교가 살아나려고 하는 움직임이 보이는데…"

     

교육부는 다음 달까지 공청회 등을 거쳐 오는 7월에는 내신 절대평가제 도입 여부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EBS뉴스 이윤녕입니다. 

이전글 <스쿨리포트> 한 박자 천천히, '청소년 바리스타 체험'

다음글 [4차 산업혁명 시대, 교육현장을 가다 20편] 융합교육과 고교 학점제로 창의성 쑥쑥

목록보기

TOP